티스토리 뷰

지역간 갈등으로 치닫은 경기도 광역화장장(함백산 메모리얼 파크)의 건립을 위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가 24일 국토교통부의 승인을 받아 장사시설 건립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24일 경기도와 화성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화장장 부지인 화성시 매송면 숙곡리 산12-5번지를 포함한 임야의 개발제한구역 해제가 조건부 승인되었다. 승인 조건은 △ 화장시설과 시설 남부에 흩어진 자연장지를 한 곳에 모을 것 △ 사업구역 중 원형보전지역을 제출안 20만9천59㎡에서 9만~10만㎡로 줄이라는 것이다.

형질변경이 이루어지는 15만 3천 200㎡를 제외한 원형보전지역을 축소시키라는 것은 장사시설 북편에 예정된 함백산 능선 산책로를 조성하지 말라는 것으로 해석된다.




화장장 예정지(숙곡리 산12-5번지)와 주변 지도. (c) Kakao


국토부에 이러한 결정에 서수원(수원시 금곡동·호매실동 등) 주민들은 크게 반발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화장장 예정지와 가까운 서수원 주민들로 이루어진 화장장건립저지비상대책위원회 김미희 위원장은 "칠보산 생태계 파괴 등을 우려하는 서수원 주민들의 의견이 전혀 수렴되지 않았다"라고 주장하면서 "이번 승인은 해당 지역구 국회의원의 외압에 의해 진행된 것으로, 앞으로 환경영향평가 등에 참여해 행정 행위가 부당하다는 것을 지속적으로 항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 화성시청 관계자는 "호매실동과 화장장 예정지는 지리적으로도 분리된 지역이어서, 서수원 주민들에게는 피해가 없을 것"이라면서, "장사시설을 설치하면서 군부대와 비행장, 시 외각지역이라는 특수성에 가려 도시개발이 진행되지 못한 매송 지역에 상업시설과 문화시설이 들어서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사시설에 지역 주민을 채용하고, 연화장 건설과 더불어 주변지역의 개발을 진행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도 광역화장장(함백산 메모리얼 파크)은 경기도의 인구 증가와 높은 화장률로 인해 기존 수원·용인·성남·고양의 화장장이 과포화 상태로 치닫자 화성시, 부천시, 안산시, 시흥시, 광명시 등 5개 시가 공동으로 건립하는 종합장사시설이다. 그러나 함백산 골짜기로 예정된 화장장 예정지가 수원시의 서수원택지개발지구(호매실동)와 불과 2km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수원시 주민들과 화성시의 갈등이 심했다.

댓글
댓글쓰기 폼
Statistics Graph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